‘사과 화상병 최소화’ 팔 걷은 문경시
‘사과 화상병 최소화’ 팔 걷은 문경시
  • 승인 2018.08.0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0㏊ 규모 8천여만원 투입
탄산칼슘·영양제 구입 지원
고윤환문경시장폭염피해과수농가
고윤환 문경시장이 1일 폭염에 따른 일소현상 등의 피해가 극심한 과수농가를 찾아 대책마련과 피해농가 격려에 나섰다.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사과 등 과수피해도 급증하자 문경시가 비상 대책마련에 나섰다.

문경의 과수농가에선 최근 폭염이 이어지면서 사과 등 과수 열매들이 강한 햇살에 노출돼 조직에 화상을 입어 변색되고 썩는 ‘일소(日燒) 현상’과 터지는 ‘열과 현상’이 등의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시는 1일 폭염기간이 길어지면서 사과 등 과실류의 일소현상 등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2차 피해 예방 차원에서 예비비를 편성 사과 폭염피해 경감제 구입비를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피해가 심한 사과 농가를 대상으로 2차 폭염피해 감소를 위한 탄산칼슘 및 수세회복 영양제 등 폭염피해 경감제 구입비를 ha당 16만원을 지원키로 하고 모두 540ha에 예비비 8천600만원을 투입한다.

이날 폭염피해 과수농가를 직접 찾은 고윤환 문경시장은 “일소 등 폭염 피해가 심한 과수 농가의 현장을 보면서 폭염으로 신음하는 농촌 현실을 공감하고 긴급 예비비 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미세살수로 과원포장의 온도를 낮추는 등 과원관리가 필요하며, 전국 최고의 사과 고장답게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반드시 풍년농사를 달성하자”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문경=전규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