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사진비엔날레 메인 포스터 2종 확정
대구사진비엔날레 메인 포스터 2종 확정
  • 황인옥
  • 승인 2018.08.0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A 최종시안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 포스터.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 메인 포스터 2종이 확정됐다. 올해의 메인 포스터는 주제전의 작가 에다 물네네와 특별전의 작가 안드레아스 로스트의 작품으로 디자인 했다.

에티오피아 출신의 에다 물네네는 아프리카·유럽·미국 등 세계 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2007년 유럽연합 사진상을 받기도 했다. 메인 포스터 이미지로 채택된 작가의 ‘The World is 9’ 시리즈 중 하나인 ‘The Outsider Inside’는 보디페인팅으로 표현한 강렬한 색채의 대비가 강한 인상을 주는 작품이다.

대구문화예술회관 측은 “내부에 있는 외부자를 이미지화해 내외부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성을 표현해낸다는 점에서 대구사진비엔날레의 주제인 ‘역할극:신화 다시쓰기’를 가장 잘 대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포스터의 이미지의 주인공이 된 특별전 참여작가인 안드레아스 로스트는 독일 출신으로 유럽을 중심으로 사진작가와 교육자로 활동하고 있다. 1995년 독일 아엔네-비르만 사진상을 수상한 바 있다. 포스터로 선정된 그의 작품은 특별전의 주제 ‘넥스트 이미지(Next Image)-되돌아본 미래’에 맞춰 융복합적인 구성을 보여준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는 오는 9월 7일부터 10월 16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예술발전소 등 대구시내 일원에서 개최된다. 전세계 20여개국 250여명의 작가가 참여해 1천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053-606-6845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