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동해안 수온 높아져 경북 양식장 어류 폐사 피해
폭염에 동해안 수온 높아져 경북 양식장 어류 폐사 피해
  • 남승현
  • 승인 2018.08.02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도를 넘나드는 폭염으로 동해안 수온이 높아지면서 경북 양식장에서도 어류 폐사 피해가 발생했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까지 영덕과 포항에서 양식 넙치와 강도다리 5천940마리가 폐사했다.

영덕 3곳에 3천479마리, 포항 5곳에 2천461마리다.

경북 동해안에는 지난달 31일 오후 2시부터 영덕과 울진, 1일 오후 4시부터 포항과 경주에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됐다.

도와 시·군은 고수온주의보 발령에 따라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양식 어민들에게 조기출하와 사육밀도 조절 등을 지도하고 있다. 또 3억원을 들여 액화산소, 산소공급기, 물차, 얼음 등을 양식장에 지원할 방침이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가축 폐사도 증가해 이날까지 닭 40여만 마리와 돼지 5천여 마리 등 총 40만5천775마리가 폐사했다.

농작물 피해도 17개 시·군 295.7㏊로 늘었다. 온열 질환자는 사망 7명을 포함해 214명에 달한다.

사회2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