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당도 고품질 ‘안동 단호박’ 2년 연속 일본 수출길 올라
고당도 고품질 ‘안동 단호박’ 2년 연속 일본 수출길 올라
  • 승인 2018.08.0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까지 600여t…전년비 3배 ↑
단호박일본수출1
안동지역 고품질 단호박이 전량 일본 수출길에 오르면서 2일 와룡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선적식을 가졌다.



햇살 품은 청정 안동지역 고품질 단호박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일본 수출길에 연이어 올랐다.

와룡꿀단호박작목반이 CR무역상사와 단호박 400여 톤 일본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2일 선적식과 함께 수출을 시작했다.

지난달 23일 ㈜TGM을 통해 일본수출을 시작한 녹전단호박작목반은 이달 중순까지 200여 톤을 수출할 예정이다.

안동 와룡과 녹전지역 200여 농가에서 생산한 단호박은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많아 껍질이 단단하고 14브릭스 이상의 높은 당도로 일본에서 인기가 높다.

단호박은 색이 선명하고 1개의 무게가 1.4㎏ 이상인 상품을 선별해 지난해와 같은 가격인 ㎏당 600~800원의 가격대를 형성하며 일본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들지역 단호박은 지난해 216톤(16만1천$)을 일본으로 수출했으며 올해는 8월 말까지 600여 톤을 수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수출에 알맞은 품종개량, 엄격한 선별 포장, 수출판로 개척 등 수출 확대책을 펼쳐 농가소득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