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의혹’ 녹취파일 공개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의혹’ 녹취파일 공개
  • 승인 2018.08.0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지사 부인-조카 통화 추정
李 측 “선거 때마다 이용된 것”
경찰 “당사자 소환 때 확인 예정”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지사 부인과 조카(친형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들 간의 강제입원 관련 통화내용을 담은 녹취 파일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5일 SNS와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녹취 파일을 보면 이 지사 부인 추정 인물이 남편의 조카에게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 강제입원 말렸거든…. 니네 작은 아빠 하는 거…. 허위사실 유포했다며…. 허위사실 아닌 것 내가 보여줄게…”라고 전화 통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녹취 파일의 등장인물이 이 지사 부인이 맞는다면 작은 아빠는 이 지사다.

앞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와 이 지사의 형수는 지난 6월 8일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공개된 녹취 파일과 같은 내용을 언급하고 이 지사가 강제입원에 개입한 정황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녹취 파일은 과거 선거 때마다 이 지사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이용된 것”이라며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선거 TV 토론회에서 강제입원을 시킨 사실이 없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녹취 파일은 이미 수년 전 세간에 알려진 것으로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진 않는다”며 “다만 당사자를 소환 조사할 때 내용에 관해 확인은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 6월 10일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의혹을 부인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와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혐의(직권남용)로 이 지사를 고발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