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오늘 특검 소환, 진실 공방 예고
김경수 오늘 특검 소환, 진실 공방 예고
  • 승인 2018.08.0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팀, 휴일에도 대부분 출근
신문 예정 사항 마무리 주력
金 측, 변호인에 前대구고검장
경찰, 질서유지 경계수위 높여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두고 양측이 최종전략 수립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5일 특검에 따르면 특검팀은 수사인력 대부분이 출근한 가운데 별도의 소환자 없이 김 지사에 대한 신문 예정 사항을 마무리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전날 드루킹을 8번째로 불러 김 지사와 접촉 정황을 보강 조사한 특검은 이날 김 지사에 대한 질문지를 완성한 후 내부 독회 등을 거쳐 내용을 확정할 전망이다.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이 벌인 방대한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했다고 보고 있다.

드루킹 일당이 만든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직접 본 뒤 이를 활용한 여론 조작 행위를 승인했다는 것이다.

특검은 그가 드루킹 일당에게 6·13 지방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외교직 공무원 자리를 제안한 혐의 역시 포착해 집중적으로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김 지사가 자신의 혐의를 거듭 부인해온 만큼 드루킹 등 사건 관련자와의 대질 신문 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 모처에서 변호인과 함께 신문 예행연습을 벌이고 있는 김 지사는 특검에 출석해 자신의 결백을 다시 증명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드루킹과 만난 사실은 있으나 킹크랩을 본 적은 없으며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은 자신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온 바 있다.

김 지사는 최근 ‘마지막 대검 중수부장’ 김경수 전 대구고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하는 등 특검에 맞서 방어막을 강화했다.

오전 9시 30분으로 예정된 김 지사 소환은 서울 강남역 한복판에서 이뤄지는 만큼 다소 생경한 장면이 연출될 전망이다.

특검 사무실이 위치한 강남역 부근은 유흥시설·학원 등이 밀집한 관계로 김 지사 출석 시 시민, 취재진, 시위대 등이 뒤엉킬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질서 유지를 위해 지난주부터 인근 빌딩 10여 곳의 건물주를 만나 차량과 인원 통제에 대한 협조를 구하는 등 경계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 지사가 출석할 현장에는 이미 포토라인이 설치됐으며, 소환 당일에는 취재 지역 출입을 위해 간단한 신분 확인 절차도 이뤄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