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木 1, 2시간 초과 근무·金 조기 퇴근”
“月~木 1, 2시간 초과 근무·金 조기 퇴근”
  • 김상만
  • 승인 2018.08.0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유연근무제 확대 시행
“만족도·업무 효율 상승 기대”
경북도가 유연근무제를 확대 시행, 업무효율성과 보육환경을 개선한다.

도는 지난해 6월부터 지방자치단체 처음으로 ‘한 달에 한 번 금요일 12시 조기퇴근제’를 실시했다.

지난 5월부터는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업무 셧다운제’를 실시해 매주 금요일마다 정시 퇴근함으로써 유연한 조직문화 정착을 꾀했다.

도는 유연근무의 확대 시행을 위해 하루 중 업무집중도가 가장 높은 시간을 집중 근무시간(오전 10시~12시, 오후 1시~4시)으로 지정·운영하고, 주 40시간 범위 내에서 1일 근무시간을 4~12시간으로 하거나, 1일 8근무시간을 지키는 범위에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해 1~2시간 일찍 출근하고 퇴근하여 하교한 자녀를 돌보거나 자기 계발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월~목요일에 1~2시간 더 근무하고 금요일은 조기 퇴근, 육아시간이나 가족과 함께하는 여가시간을 더 많이 가질 수 있게 된다.

도는 유연근무제 확대가 정착되면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밸을 통해 직원들의 직장에 대한 만족도와 업무효율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저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출산, 육아, 가정 친화적인 환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탄력적이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 놀면서도 확실한 성과를 내는 조직문화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