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바이오 규제 완화를”-김동연 “적극적 검토”
이재용 “바이오 규제 완화를”-김동연 “적극적 검토”
  • 승인 2018.08.0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간담회
李 “3차 협력사까지 지원 확대”
金 “지배구조·공정경제 선도를”
삼성직원식당찾은김동연-이재용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직원식당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관계자들과 오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부총리가삼성전자서남긴방명록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남긴 방명록.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정부에 바이오 산업의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부 규제에 대해서는 전향적 해결을 약속하는 등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이 부회장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삼성전자 측이 바이오산업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영업비밀 상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바이오 산업에 있어서 몇 가지 규제에 대해 말이 있었다”며 “평택 공장 전력 문제나 외국인 투자 문제 등에 대해서 건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 부회장의 요청에 대해 관계부처 등과 함께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개선하고 일부는 시간을 두고 검토하기로 했다.

김 부총리는 “어떤 것은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한 것도 있고 어떤 것은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와 이 부회장은 이날 미래 대비, 상생협력, 국내외 투자자 신뢰 제고 등 세 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1·2차 협력사에 지원해온 스마트공장을 앞으로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우리 경제 앞날을 위해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준비를 하는 틀에 대해서 이야기했다”며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바이오, 반도체 등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삼성도 같은 생각을 했던 터라 굉장히 반가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신뢰 제고와 관련 “대표 기업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지지와 국내외 투자자의 신뢰가 중요하다”며 삼성전자 측에 투명한 지배구조나 불공정행위(개선)에 지금보다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이 가치 창출과 일자리 창출 등 크게 두 가지에 대해 얘기를 했다”며 향후 투자와 고용 계획에 대한 의견을 나눴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삼성 측에서 진정성을 가지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발표할 내용이나 시기는 전적으로 삼성에 달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