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머스, WGC 브리지스톤서 시즌 3승
토머스, WGC 브리지스톤서 시즌 3승
  • 승인 2018.08.0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산 PGA투어 우승 ‘9’
김시우, 공동 10위 차지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천만 달러)에서 시즌 세 번째 우승을 수확했다. 김시우(23)는 공동 10위를 차지했다.

토머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의 파이어스톤 컨트리클럽 남코스(파70·7천400야드)에서 끝난 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로 1타를 더 줄였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5타로, 2위에 4타 차로 여유롭게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10월 제주도에서 열린 CJ컵과 2월 혼다 클래식 이후 토머스의 시즌 세 번째 우승이다. 통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은 9번으로 늘었다.

김시우는 버디 3개, 보기 2개로 1타를 더 줄였다. 7번 홀(파3)에서 6.5m가량 버디 퍼트도 성공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73타로, 제이슨 데이(호주), 이언 폴터(잉글랜드) 등과 함께 공동 10위다.

김시우의 이번 시즌 다섯 번째 톱 10 진입이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3라운드에 이어 최종 라운드에서도 3타를 잃고 결국 이븐파 스코어로 대회를 마쳤다. 최종 순위는 공동 31위다.

토머스에 이어 카일 스탠리(미국)가 11언더파 단독 2위고, 이날 나란히 6타씩을 줄이며 치고 올라온 더스틴 존슨(미국)과 토르비에른 올레센(덴마크)이 10언더파 공동 3위에 올랐다.

재미교포 케빈 나는 공동 31위, 안병훈(27)은 공동 57위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