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양파농 돕기’ 200t 긴급 수매
경북도 ‘양파농 돕기’ 200t 긴급 수매
  • 김상만
  • 승인 2018.08.0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 과잉생산 가격 폭락에
상품기준 시세 평년비 12.6% ↓
능금농협, 1망 당 5천원 구입
道, 수송·가공·홍보비 지원
양파주스 등 생산 판촉 활성화
경북도는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생산농가를 위해 중하위품 양파 200톤을 긴급 수매하고 가공 및 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21일 이철우 도지사 ‘현장토론회’시 있었던 양파수급에 대한 농가 건의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인 한편,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양파 수급 문제에 대한 도차원의 해결 방안 중 하나다.

수매가격은 20kg 한망 당 5천원이며, 규격이 5cm 이상인 중하위품 양파다.

5cm 전후 중하품 양파는 상품성이 떨어지고 중상품 시장가격을 하락시키기 때문에 시장격리 필요성이 일찍부터 제기됐다.

이번 긴급수매는 생산면적이 100ha 이상되는 도내 양파 주산지인 김천시 등 11개 시군 농가에서 매입되며, 시군과 지역농협이 농가수매와 수송을 전담하고 가공과 홍보·판매는 대구경북능금농협이 맡는다.

원물 구입비용은 능금농협이 전액 부담하지만 수급안정과 소비다양화 촉진을 위해 실시하는 만큼 수송비용과 가공·홍보비는 도에서 지원한다.

생산된 양파주스와 양념소스 등 가공제품들은 농협계통, 유관기관 및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홍보·판촉의 용도로 쓰인다.

능금농협은 지난 2014년 양파값 폭락시 소비촉진을 위해 양파주스 생산라인을 군위 음료공장에 구축하고 경북도와 함께 사과즙과 저온농축 기법을 적용하여 양파 특유의 강한 향을 제거한 신개념 양파주스(상쾌한 만남)를 출시한 바 있다.

한편, 도내 양파 재배면적은 지난해 2천87ha보다 1천282ha가 많은 3천369ha로 생산량은 초기 냉해와 수확기 노균병, 잎마름병 등 병해에도 불구, 지난해 보다 8만7천톤이 많은 21만2천톤으로 조사됐다. 양파가격은 상품기준으로 평년보다 12.6%가 하락한 1만6천원/20kg 선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수매가 양파 과잉 생산 및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배농가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양파 가격안정을 위해 가공 등 다양한 차원의 소비처 확보와 지속적인 홍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