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자동관수·관비시스템 지역 고추재배 농가에 ‘숨통’
영양 자동관수·관비시스템 지역 고추재배 농가에 ‘숨통’
  • 승인 2018.08.0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비 절감·수량성 증대 효과
폭염·가뭄 해결 핵심기술 부상
가뭄이 심한 노지고추재배 지역에 대한 자동관수·관비시설 보급이 폭염·가뭄을 해결 할 수 있는 하나의 핵심기술로 부각되고 있다.

영양군 농업기술센터는 연중 강우량이 854mm로 타 지역보다 가뭄이 심해 평소 자동 관수관비시설 보급을 핵심사업으로 추진해 왔다.

그동안 12농가, 5.8ha에 보급함으로써 생산비 절감과 수량성 증대 등 1석2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시설 보급은 폭염과 가뭄이 지속되는 현 시점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시설을 갖춘 지역의 고추 착과량과 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물과 비료를 언제 어디서나 자동으로 공급함으로써 고추농사의 생력화를 조기 실현하는 장점이 있다.

영양군 수비면 오기리 한 농가는 관행 관수시설에 비해 노동력 30% 이상 절감과 수량성 40%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군은 앞으로 자동 관수·관비시설을 고추농업에 확대·보급하게 되면 농업의 경영혁신과 생력화, 기계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영양= 이재춘기자 nan90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