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입고 절 배우고…한국 매력에 빠졌다
한복 입고 절 배우고…한국 매력에 빠졌다
  • 윤부섭
  • 승인 2018.08.07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진전문대, 中 학원·학교 등 연수단 방문
다양한 활동 통해 韓 문화 이해
6일대학특집=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에서 연수중인 롄윈강회해공학원(중국 장쑤성 대학교) 재학생들이 최근 한복입기 체험에 나섰다.


“대구 날씨는 소문대로 많이 덥지만, 제가 살고 있는 롄윈강과 비슷해 적응하기엔 괜찮습니다. 한복체험과 한국전통 예의문화 수업을 들으면서 많은 것을 느꼈고 특히 한복을 입고 절하는 방법을 배워보니 이것이 한국 문화의 상징이라는 것을 더욱 깊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대프리카를 찾은 중국인 천저우(21)씨의 얘기다.

천저우씨 등 롄윈강회해공학원(중국 장쑤성 소재, 4년제 대학교) 대학생 51명이 최근 대프리카 도시 대구에서 뜨거운 여름방학 연수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13일까지 영진전문대에서 한국어수업, 한복입기, 한지공예와 태권도와 드론 체험, UCC제작 등을 진행한다.

또 대구근대골목과 강정보 투어, 대구박물관과 동화사 방문에 이어 현대중공업, 포항제철 견학, 서울 경복궁과 북촌 한옥마을, 부산 국제시장 등을 둘러본다.

연수기간 중에 촬영한 동영상으로 UCC제작, 실습을 갖고 수료식 때 발표할 계획이다.

장쑤성 쉬저우시 장쑤건축직업전문대학 재학생 등 36명도 이 대학교에서 단기연수중이다. 최근 시작된 연수는 실내인테리어 전공 교육과 대구근대골목 보전 사례 탐방, 기업체 견학에 나선다.

난징(南京)시 난징심계대학 재학생 등 25명은 오는 17일까지, 광둥성 선전지역 고교 재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 80명은 오는 9일까지 3차례에 걸쳐 영진전문대를 방문한다.

현대중공업 공장견학을 다녀온 팡쨔하오(19)씨는 “중국에서 멀지 않은 한국을 잘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며 “이번 연수에 참여하며 한국만의 독특한 문화를 이해하게 됐고, 한국 선진기술과 발전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는 등 한 달이라는 짧지 않는 시간에 많은 것을 배우는 시간이 됐다”고 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