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운동·국제개발 학문적 체계 공유
새마을운동·국제개발 학문적 체계 공유
  • 윤부섭
  • 승인 2018.08.07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잠비아 대사, 영남대 방문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
대학원 유학생 대상 특강도
6일대학특집=영남대
윌버 치시야 시무사 주한 잠비아 대사(오른쪽 세번째)일행이 영남대를 방문해 새마을국제개발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윌버 치시야 시무사(Wylbur Chisiya SIMUUSA) 주한 잠비아 대사가 영남대를 찾았다.

7일 영남대에 따르면 최근 윌버 치시야 시무사 대사가 영남대를 방문해 서길수 총장과 박정희새마을대학원 김기수 원장, 글로벌새마을개발네트워크(GSDN) 최외출 회장(새마을국제개발학과 교수)을 잇달아 만나 영남대가 축적한 새마을운동과 국제개발에 대한 학문적 체계를 공유하고 상호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윌버 치시야 시무사 대사는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잠비아 개발 정책과 개발 효과’를 주제로 90분간 특강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특강에는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 재학 중인 유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서는 지금까지 3명의 잠비아 유학생이 졸업했으며, 현재 잠비아 출신 학생 4명이 재학 중이다.

지난 4월에도 에마 이숨빙가보(Emma Isumbingabo) 주한 르완다 대사가 영남대를 찾아 특강하는 등 각국 주한 대사들이 잇달아 영남대를 방문해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유학생들과 새마을국제개발에 대한 각국의 정책을 공유하고 상호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김기수 원장은 “졸업 후 국제개발 및 지역개발 전문가로서 활동할 학생들이 각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개발 정책과 발전 사례를 공유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특히 각국에 파견돼 국제협력 업무를 수행하고 정책을 결정하는 외교사절단의 수장으로부터 특강을 듣고 의견을 교환하는 것은 귀중한 실무 자산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은 각국 주한 대사를 초청해 공적개발원조(ODA), 국제개발협력, 발전경험 등을 주제로 특강을 갖고 각국의 국제개발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