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테크노파크 운영 이래도 되나
경북테크노파크 운영 이래도 되나
  • 승인 2018.08.0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다수 공기업이 부실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정부가 투자하고 관리하는 공기업은 물론 지자체가 운영하는 곳도 마찬가지다. 경북테크노파크(경북TP)도 예외가 아니다. 경북지역의 연구개발(R&D) 대표기관인 경북TP의 연구 결과물이 사업으로 연결된 기술사업화 실적이 창피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경북TP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전기차동차용 변속기부품개발과 융복합 고부가가치 상품개발 등 모두 110개 과제의 R&D 및 비R&D 관련사업에 734억4천6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올해도 111개 과제에 총 579억 원 규모의 예산을 들이게 된다. 성과를 내게 되면 경북도의 산업이 크게 도약하게 된다.

그러나 당장 연구기관들이 참여한 기술개발의 사업화성공률과 제품화실태조사를 확인 할 수 있는 근거 자료가 없다고 하니 기가 막힌다. 경북TP에서 지원한 사업 중 지난해 신뢰성평가를 거친 R&D과제는 단 1건 뿐이다. 4년간 신뢰성 검증을 거친 사업은 2014년 2건, 2015년 4건, 2016년 4건 등 전체 110개 과제의 10%도 안된다.

특히 가장 많은 18억원의 예산을 들인 ‘멀티메탈기반 폐단면성형 공정개발을 통한 15%이상 경량’ 과제의 경우는 사업화 성공여부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감독관청인 경북도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말문이 막힌다. 모래밭에 물을 쏟아 부었다.

테크노파크는 대학의 고급두뇌와 기업의 사업능력을 결합해 인적·물적자원을 집적화함으로써 지역에서 대학과 산업계를 연결하는 허리 역할을 수행하는 지역혁신거점기관이다. 전국의 18개 테크노파크에서 유망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창업보육사업, 연구·개발사업, 지역중소기업 지원사업, 신기술에 대한 교육·훈련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교육·훈련사업, 벤처경영컨설팅 등을 수행하고 있지만 경북TP와 같은 경우는 전대미문이다.

경북TP를 통해 신기술 벤처창업촉진, 신규 고용인력 창출 등을 기대한 경북도의 꿈이 모두 허사로 돌아갔다. 하지만 돌아보면 우연한 일도 아니다. 감사원 감사결과 직원 성과급잔치를 벌이고 비리 전력자를 간부로 채용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 적발된 2013년부터 경북도가 경북TP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했던들 이런 결과가 나왔겠는가. 지금이라도 경북TP를 수술대에 올려야 한다. 경북TP가 본연의 임무를 성실하게 이행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와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