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서 독도 들어간 한반도기 사용 어려울 듯
아시안게임서 독도 들어간 한반도기 사용 어려울 듯
  • 승인 2018.08.07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亞올림픽평의회, IOC 기준 준용 강조
허용 불가 고수…남북, 세부 협의 예정
오는 18일 개막하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남북이 독도를 표기한 한반도기를 사용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7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남북은 아시안게임을 주관하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독도를 넣은 한반도기 사용을 그간 강력하게 요구해왔으나 이를 승인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OCA는 남북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기준을 준용해야 한다고 강조해 사실상 독도 표기 한반도기 사용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고수했다. 대회 개막이 11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남북은 조만간 한반도기 사용과 관련한 구체적인 협의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여자 농구, 카누 드래곤보트, 조정 3개 종목 남북단일팀 공동 훈련을 위해 방남한 북한 체육계 고위 인사에게 OCA의 방침을 전달하고 북측의 최종 답변을 기다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과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은 6월 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OCA,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모인 4자 회의에서 남북단일팀 종목을 3개로 확정하고 독도 표기 한반도기 활용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2020 하계올림픽이 일본 도쿄에서 열려 IOC나 OCA의 운신의 폭이 좁다는 점, 국제 대회에서 독도가 없는 한반도기를 쓰기로 남북이 1991년 합의한 사실 등이 남북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과 2007년 창춘동계아시안게임에선 독도가 들어간 한반도기가 등장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엔 남측 100명, 북측 100명으로 구성된 200명의 남북 선수단이 ‘코리아(KOREA)’, 영어 약어 표기 COR이라는 이름으로 함께 입장한다. 남북이 공동입장할 때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 울려 퍼질 노래는 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