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구직청년-우수中企 ‘원스톱 매칭’
도내 구직청년-우수中企 ‘원스톱 매칭’
  • 김상만
  • 승인 2018.08.0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청년일자리사업’ 일환
신규채용 기업에 인건비 지원
중소기업 재정적 부담 줄이고
청년유출 방지 ‘일석이조’ 효과
경북도가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지역 미취업 청년들을 도내 우수 중소기업으로 연결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청년들은 취업 눈높이를 낮추고 기업에 대해서는 근로자 처우 개선을 유도함으로써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한다는 것. 이에따라 도는 8월말까지 도내 미취업 청년을 도내 우수중소기업에 소개하는 맞춤식 일자리매칭사업을 집중 시행한다.

도는 지난 7월말 일자리매칭 대상 중소기업 150개소를 모집했다.

구직청년은 경북도경제진흥원 ‘경북일자리종합센터’에 지난 7일까지 신청을 한 만18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구직청년이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맞는 중소기업을 선택하면 업체에 소개하고 양자 간 합의가 이뤄지면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즉시 채용하게 된다.

이는 경북도가 청년실업 해소와 청년유출 및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청년유입으로 활력을 불어 넣고자 시행하는 ‘청년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청년을 신규채용한 중소기업은 1명에 한하여 연간 인건비 2천400만원을 2년간 지원받는다.

도는 일자리매칭사업이 일손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재정적 부담을 크게 완화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청년은 지속가능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갖게 되고, 청년유출과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는 청년유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