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스마트시티 조성 민관 협력체계 구축
대구시, 스마트시티 조성 민관 협력체계 구축
  • 강선일
  • 승인 2018.08.0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200여개 기업 초청 간담회
국가전략프로젝트 정보 공유
교통·안전·데이터 분야 등 중점
대구시는 9일 오후 시청별관에서 지역 200여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초청해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연구개발 실증사업’ 추진 간담회를 열고, 정보 공유 및 민·관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의견을 듣는다.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는 지속적 도시 성장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시티 혁신모델을 구현하는 정부의 도시문제 해결형 연구개발 실증사업으로, 대구시가 지난 7월 선정됐다.

특히 도시문제 해결형 실증도시 과제는 시민중심의 서비스 혁신을 위한 교통·안전·도시행정 및 데이터 분야의 서비스를 실증연구하는 것으로 2022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614억원을 투입해 실증도시 사업연구단과 기술협력을 통해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분야별 추진과제로는 △교통은 실시간 교통수단 운행정보 공유기술, 이용자 중심의 통합형 맞춤 교통서비스 제공을 연구개발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및 주차공간 공유지원 기술개발’ △안전은 재해재난 안전강화 기술개발 및 긴급구난 대응 고도화를 위한 ‘데이터공유를 통한 도시재해재난 안전 및 사회안전 긴급구난 가술 개발’ △도시행정 및 데이터는 개방형 데이터 허브 센터 구축 및 5D 기반의 도시행정 서비스 고도화 기술 개발 등이다. 이번 사업과 관련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대구시 실증과제를 포함해 2018년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시행공고 및 접수를 안내하고 있다.

대구시 최운백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이번 실증사업은 연구개발 성과를 검증하는 과제로 대경권 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의 참여를 15~20% 이상 권장하는 만큼 관련기관·기업들의 적극적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