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길∼신천대로 잇는 녹색길 만든다
김광석길∼신천대로 잇는 녹색길 만든다
  • 김종현
  • 승인 2018.08.08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신천녹도 조성사업’
2021년까지 123억원 투입
복합 힐링 문화공간 기대
신천녹도조감도
신천녹도 조감도. 김광석거리 남쪽길에서 대백플라자 방향 대봉교 하류 신천둔치를 연결하게 된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123억 원을 투입해 김광석거리 남쪽길에서 대봉교 하류 신천 둔치까지 신천대로를 덮는 ‘신천녹도’를 조성한다.

이 사업은 신천 접근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김광석거리를 찾는 내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관광콘텐츠를 확장하는 사업이다.

시는 김광석 길 남쪽 출입구와 대봉교 하류 신천 좌안둔치와의 입체적 연결을 통해 그 동안 자동차 전용도로인 신천대로로 막혀 있던 신천과 김광석 길을 연결하는 ‘신천녹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0월까지 사전 타당성조사를 완료하고, 2019년에는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2021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신천녹도 조성사업은 국내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입체형 도시기반 시설로 수성교~대봉교(신천좌안) 신천대로 상부에 길이 80m, 폭 50m의 공원으로 조성하는 입체 녹색길이다.

녹도상부에는 수달생태관과 편익시설을 갖추고 녹도 중앙부에는 광장의 기능도 겸하게 되어, 신천의 자랑인 수달 관련 학습과 더불어 수변 생태를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관광자원으로서의 수변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대구시 남희철 도시기반총괄본부장은 “녹도가 조성되면 젊은이들이 김광석거리에서 문화를 즐기고, 신천에서 생태환경과 대구의 역사를 즐기는 복합 힐링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석 다시 그리기 길은 평일 관광객 3천 명, 연인원 146만 명이 다녀갈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