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통 큰 투자’와 대구·경북의 기대감
삼성의 ‘통 큰 투자’와 대구·경북의 기대감
  • 승인 2018.08.0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제 삼성이 향후 3년간 180조원을 신규로 투자하겠다는 ‘통 큰’ 계획을 발표했다. 그 중 130조원을 국내에 투자해 4만명을 직접 채용하는 등 직·간접적 일자리 70만개를 창출하겠다고 한다. 국내 단일 그룹으로서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고용 계획이다. 역시 삼성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를 포함한 지역 경제계는 삼성의 이번 투자가 지역에 미칠 ‘낙수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그 효과를 증폭시키기 위한 면밀한 전략이 필요하다.

삼성의 이번 투자계획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주기 바란다는 당부에 화답한 것이다. 삼성은 인공지능(AI), 5G(세대),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4대 미래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여기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한다. 또한 삼성은 청년 소프트웨어 분야의 교육생 1만명을 양성하고 벤처기업 및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한다.

이 같은 삼성의 투자계획에 지역 경제계도 기대가 크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미래신성장동력으로 중점 육성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로봇, 스미트시티, 바이오시밀러(제약) 등과 연관성이 크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900억원 이상을 투자한 대구삼성창조캠퍼스와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도 이번 투자계획으로 지속적인 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대구·경북이 낙수효과만 기대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는 회의론도 만만찮다. 삼성은 평택캠퍼스 등 수도권 지역을 국내의 생선거점으로 삼아 집중 투자할 계획으로 있다. 삼성의 핵심 사업부문인 반도체와 바이오 시밀러 분야에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을 평택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대구에 있던 삼성의 모태그룹인 제일모직도 삼성SDI와 합병돼 대구를 떠났다. 삼성이 대구·경북과 점점 거리가 멀어지고 있는 느낌을 피할 수 없다.

3세 경영인인 이재용 부회장은 그룹의 모태지인 대구에 대한 친밀감에서 선대들과는 차이가 있다. 대구·경북 지역민의 삼성에 대한 애정과 대구에 연고가 없는 이 부회장이 대구에 대해 느끼는 정서는 크게 다르다. 경북도의 경우 삼성 출신 인사를 경제부지사로 영입했다. 대구시도 삼성의 투자계획을 면밀히 분석하고 관련 인사를 발탁하는 등 기민하게 대처해야 한다. 대구·경북 지역은 삼성의 투자로 기회와 위기를 동시에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