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해군 중령 ‘LG의인상’
한강 빠진 시민 구한 김용우 해군 중령 ‘LG의인상’
  • 강선일
  • 승인 2018.08.0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엄쳐 접근 5분 만에 구조
김용우중령
김용우 해군 중령.



LG복지재단은 지난달 27일 서울 한강변에 뛰어들어 물에 빠진 시민을 구한 김용우(51·사진) 해군 중령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키로 했다.

국방부 정보본부 소속 김 중령은 당시 한강변에서 운동을 하던 중 강 한복판에 빠진 시민을 보고 사람들이 고함을 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

김 중령은 물에 빠진 시민에게 헤엄쳐 접근한 뒤 구명환을 건넸고, 5분여만에 무사히 시민을 구해낸 후 현장에 출동해 신원을 묻는 경찰에게 ‘해군 출신입니다’란 짧은 말을 남긴 채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평시에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군인의 본업이라며 같은 상황이었다면 모든 군인이 나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담담히 말한 김 중령의 사명감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