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석탄 밀반입, 미국과 소통”
외교부 “北 석탄 밀반입, 미국과 소통”
  • 최대억
  • 승인 2018.08.0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와 외교적 협력도”
정부는 9일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밀반입 의혹과 관련한 미국의 독자 제재 우려에 대해 “아직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예단하고 (미국과) 협의가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필요한 채널을 통해 외교적 협력을 해오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날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진행될 수 있는 미국의 양자제재(독자 제재)에 대해 미국 측과 논의된 것이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노 대변인은 “이 문제와 관련해서 (미국과)필요한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필요한 관련국 정부와 협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대변인은 또 북한산 석탄이 국내 반입되기 전, 러시아 항구에서 환적된 사실과 관련한 러시아 정부와의 협력 여부에 대해서는 “러시아의 이 문제와 관련있는 기관과, 이 문제를 다루는 한국 정부내 기관 간에 필요한 커뮤니케이션이 있었다”며 “러시아와 필요한 외교적 협력을 해오고 있다”고 답했다.

주한 러시아 대사관이 한국 정부로부터 관련 문의가 없었다고 밝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러시아 정부도 여러 채널이 있지 않나”라며 “필요한 채널로 필요한 커뮤니케이션을 해왔다”라고 설명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