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3번째 정상회담 준비 돌입
남북, 3번째 정상회담 준비 돌입
  • 최대억
  • 승인 2018.08.0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판문점서 고위급회담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이번 정부들어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고위급 회담이 오는 13일 판문점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북한이 9일 오전 통지문을 보내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며, 우리 정부는 이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북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도 통지문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에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가을에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약속도 담았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