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술 생각 뚝”…병원이송 주취자 24% ↓
“폭염에 술 생각 뚝”…병원이송 주취자 24% ↓
  • 승인 2018.08.1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7월 응급환자 107명
전년 동월보다 34명 줄어
울산도 96명→81명 감소
올해 여름 그칠 줄 모르는 폭염에 술을 마시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는 주취자 수가 확 줄었다.

무더위가 애주가들의 술 생각도 날려버린 셈이다.

역대 최장 폭염특보 일수를 갈아치운 울산과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로 불리는 대구에서 특히, 주취자의료응급센터로 이송되는 사람이 감소했다.

12일 울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올해 7월 한 달 울산 주취자의료응급센터에 이송된 사람은 모두 81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96명보다 15명(15.6%) 줄어든 것이다.

하루 평균 이송자 수는 3.1명에서 2.6명으로 감소했다. 울산에서는 낮술을 마시고 주취자의료응급센터로 이송된 사람이 눈에 띄게 줄었다.

지난달 주취자 이송 시간대를 살펴보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려 온 사람은 모두 7명에 불과했다.

지난해 7월 같은 시간대 모두 23명이 이송된 것과 비교하면 15명(65.2%)이나 감소했다.

대구의 올해 7월 이송자 수는 107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141명보다 34명(24.1%) 줄었다.

낮인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 사이 이송자 수는 올해 44명, 지난해 50명으로 6명(12%) 감소했다.

이송자 수가 줄어든 것은 역대급 무더위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울산경찰청 관계자는 “날씨도 더운데, 술까지 마시면 몸에 열이 오르다 보니 아예 술 자체를 안 마시는 사람이 늘어난 것 같다”라며 “이 때문에 상습적으로 병원에 이송되던 주취자도 다소 줄었다”라고 말했다.

울산 중구의 한 편의점 업주는 “낮에 소주나 맥주를 한, 두 병씩 사 가거나 편의점 앞 간이 의자에서 술을 마시던 동네 아저씨들이 올여름에는 지난해보다 많이 사라졌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들어 7월의 주취 이송자 감소 폭이 다른 달의 두 배 수준”라며 “무더위가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