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여름철 물놀이 안전수칙
  • 승인 2018.08.1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문
성덕중 상주소방서
함창119 안전센터
지방소방장
올해는 유난히 더위가 이어지면서 많은 분들이 막바지 휴가로 물놀이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이럴 때 가장 주의해야 할 것 중 하나가 ‘안전사고’다. 무더운 날씨에 물놀이가 최고라는 생각을 하는 것은 나뿐만이 아닐 텐데, 시원하고 즐겁게 여름을 보낼 수도 있지만 주변에서 적지 않게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게 된다. 아이들뿐 아니라 성인들도 갑작스런 상황에는 당황해 대처능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평상시에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숙지하고 있어야 할 것 같아 물놀이시 필요한 안전수칙을 짚어 보고자 한다.

첫째, 물에 들어가기 전에 준비운동을 철저히 하며 심장에서 먼곳부터 몸에 물을 적시며 심장이 놀라는 것을 방지한다. 준비운동 없이 갑자기 물속에 들어가게 되면 심장에 충격을 줄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꼭 준비운동을 하도록 하자.

둘째, 수영을 하기 적합한 곳에서와 적합한 때에 수영을 하자. 위험한 바다·호수·하천을 피하고, 수영 금지구역, 바닷가의 해안선 먼 곳(수영 한계선 너머), 너무 깊은 곳, 안전요원·구조대원이 없는 곳 등에서는 수영을 하지 않는 것이 좋고 안전요원이 있다면 그 지시에 반드시 따르도록 한다.

셋째, 사고예방을 위해 구명조끼를 착용한다. 구명조끼를 착용 안하고 물놀이를 하시는 분들을 종종 보곤 한다. 물놀이 하다가 어떤 안전사고 발생할지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하기 때문에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 후 물놀이를 한다.

넷째, 어린아이가 물놀이를 하는 경우는 깊은곳에 못들어가게 한다. 어린이의 경우는 부주의로 간혹 물놀이를 하다가 깊은곳에 들어가곤 한다. 주변에 어른이 없으면 위험한 상황이 될 수 있다. 그러니 어린아이들이 물놀이를 할때는 보호자가 예의주시하고 절대 어린이 혼자 물놀이 하지 않도록 한다.

다섯째, 성인의 경우 음주 후 수영하는 것을 자제해야 된다. 간혹 계곡이나 바닷가에서 술을 마시고 물속 깊은 곳에 들어가는 사람들이 있다. 술을 마시고 수영을 하게 되면 몸이 생각하는 만큼 반응을 못하게 된다.

여섯째, 물놀이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처하는 요령을 숙지하자. 인근의 소방서에서 심폐소생술 시행 방법과 함께 물에 빠진 사람이 있을 때에 대처하는 요령을 배울 수 있다. 항상 숙지해 긴급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