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물 생육진단 ‘드론으로 신속하게’
농작물 생육진단 ‘드론으로 신속하게’
  • 김상만
  • 승인 2018.08.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분광센서 적용
공중서 생육정보 확인
기후변화 등 대처 용이
경북도 농업기술원이 평소 농작물의 건강상태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드론활용 기술을 개발, 기후변화 등에 대한 신속한 대처가 용이해졌다.

경북은 백두대간 권역의 중심에 위치해 산간 경사지 등의 농작물 재배에 불리한 지역이 많고 재배비중이 높은 과수, 밭작물, 약용작물은 가뭄과 고온피해에 취약한 편이다.

그동안 농작물의 생육진단은 재배농가를 일일이 방문, 확인하는 방식으로 시간과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갑작스런 기상이변 대응에도 어려운 점이 많았다.

이런 현실을 감안, 경북 농기원은 다중분광센서가 장착된 드론을 활용해 농작물 건강상태를 신속하게 진단, 분석하고 생육정보 지도를 농가에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식물이 태양 빛을 반사할 때 생기는 적색파장(660nm)과 근적외파장(790nm)을 검출하고 정규화 식생지수(NDVI)를 분석해 식물의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재배포장의 생육정보 지도는 드론의 영상을 2차원 또는 3차원으로 만들며 표고정보, 좌표정보를 포함한 빅데이터 구축이 가능해 고온기 농작물 피해예방 등을 위한 영농 의사결정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다중분광센서는 주로 인공위성에서 군사, 환경, 산림분야의 원격탐사에 활용되고 있는 핵심기술로, 드론과 다중분광센서를 이용한 원격탐사 기술을 활용하면 농가현장에서 재배포장의 생육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접근성이 나쁜 산간지에서도 쉽게 이용이 가능하다.

최근 드론으로 촬영한 재배포장의 작황지도를 농업인과 시군농업기술센터에 제공한 결과, 재배가 부진한 곳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영농현장에서 활용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