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훔쳐 달아난 현금 수송업체 직원 검거
2억 훔쳐 달아난 현금 수송업체 직원 검거
  • 승인 2018.08.1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돈 행방·공범 여부 조사 중
현금 수송차량에서 2억원을 훔쳐 달아난 수송업체 직원 A(32)씨가 범행 엿새만인 13일 검거됐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이날 낮 1시 2분께 충남 보령시 한 해수욕장 인근 모텔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경찰은 A씨를 범행 현장인 천안으로 호송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또 A씨가 훔친 현금 2억원의 행방과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47분께 천안시 서북구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동료 두 명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돈을 넣으러 간 사이 수송차 안에 있던 현금 2억원을 미리 주차해둔 자신의 차량으로 옮겨 달아났다.

그가 달아나는 데 사용한 SM7 승용차는 지난 10일 정오께 경기 평택시 한 골목에서 발견됐다.

A씨는 범행 한 달 전부터는 거의 매일 평택을 드나들었고, 범행 이틀 전부터는 휴대전화 전원까지 꺼두는 등 계획적으로 움직였다. 전날 밤에는 자신의 승용차를 미리 주차장에 주차해 둬 범행 즉시 달아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체포해 경찰서로 호송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경위 등은 피의자 조사가 끝나는 대로 브리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