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함 알고도 은폐 의혹”…BMW 고소인 조사
“결함 알고도 은폐 의혹”…BMW 고소인 조사
  • 승인 2018.08.1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에 ‘이메일 확보’ 요청
최근의 잇단 BMW 화재와 관련해 회사 쪽이 차량 결함을 알고도 은폐한 의혹이 있다며 경찰에 고소한 피해자 쪽이 처음으로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3일 오후 BMW가 불타는 피해를 본 차주 이광덕 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씨는 서울 중랑구 지수대 사무실에 도착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결함 은폐에 대해 진술하고, BMW코리아가 독일 본사,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생산업체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확보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고소대리인인 하종선 변호사는 “나름대로 (자료를) 준비했고, 앞으로도 계속 제출할 계획”이라며 “일부는 BMW 내부 자료이고 외부 자료들도 많다”고 전했다.

하 변호사는 “앞으로 20∼50명 정도 되는 분들이 추가로 (BMW를) 고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고소인 조사는 지난 9일 경찰이 고소장을 접수한 이래 4일 만에 이뤄졌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확인하고, 관련 자료가 있으면 제출받아 수사에 활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넘겨 수사 중이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친 뒤 유관기관 협조를 얻어 차량 결함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BMW 관계자들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