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경영과학컨퍼런스’ 대구서 열린다
‘아태경영과학컨퍼런스’ 대구서 열린다
  • 김종현
  • 승인 2018.08.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행사 개최지 선정
12개국 전문가 500여명 참석
전통산업→스마트시티 전환
지역 발전 사례 공유 예정
대구시는 아태경영과학연맹이 주최하는 ‘2021년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컨퍼런스’ 개최도시로 선정됐다.

‘2021년 제12회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컨퍼런스’(APORS 2021)는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APORS)이 주관하는 국제회의로 2021년에 세계 12개 국, 500여 명의 참가자들이 대구를 방문해 경영과학, 오퍼레이션 리서치 분야 등에 관한 연구 성과를 나누고 최신 이슈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1988년에 설립된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APORS)’은 서울에서 ‘제1회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컨퍼런스’를 개최했으며, 3년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를 순회하며 행사를 열고 있다.

본 행사의 조직위원장을 맡은 한양대학교 경영학부 이창원 교수는 지난 8월 7일 네팔 카트만두에서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 집행위원들을 대상으로 대구시를 개최도시로 제안했으며, 집행위원들의 투표를 통해 경쟁국인 필리핀을 제치고 대구시가 개최도시로 선정됐다.

이창원 교수는 “전통산업에서 스마트시티를 표방하는 첨단산업으로 구조를 전환하는 대구의 사례를 통해 ‘오퍼레이션 리서치를 통한 지속가능한 가치의 개발’(Developing Sustainable Values through OR)이라는 주제를 제안했으며, 회원국 중 상당수 저개발국가에서 해당 주제를 높이 평가한 것 같다”고 성공요인을 꼽았다.

대구시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2021년 아시아태평양경영과학연맹컨퍼런스’ 참가자들에게 대구삼성창조캠퍼스 등 산업도시 대구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시설투어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근대골목 투어, 약령시 방문 등 대구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풍성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제회의 도시 대구’가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도록 관계부서 및 기관과 함께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