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제부지사 ‘삼성맨’ 전우헌 임명
경북도 경제부지사 ‘삼성맨’ 전우헌 임명
  • 김상만
  • 승인 2018.08.1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식 생략 민생현장 살펴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
전우헌


경북도는 14일자로 신임 경제부지사에 전우헌(59·사진) 전 삼성전자 전무를 임명했다.

전 부지사는 취임식도 생략, 이날 포항영일만항 일반산업단지 입주기업인 ㈜에코프로지이엠을 방문해 품질관리 과정을 살핀 후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키로 했다.

산업현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첫 공식 업무에 돌입키로 한 전 부지사는 “민선 7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경제부지사라는 중책을 맡게 돼 개인적인 영광에 앞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전 부지사는 또 “이철우 도지사의 도정방향을 잘 뒷받침하고, 4차 산업혁명의 선도적 추진과 신산업 발전, 좋은 일자리 창출, 첨단 중소기업 육성, 투자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그 동안 삼성에서 쌓아온 경험과 역량을 모두 쏟아 붓겠다”고 약속했다.

전 부지사는 32년간 삼성전자에서 근무한 ‘삼성맨’으로 풍부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업무 추진력과 역량을 두루 갖췄다는 평이다. 대구 가창 출신으로 대내외 관계가 원만할 뿐만 아니라 협상력과 추진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듣고 있으며 경북고등학교, 영남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경북대학교 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김상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