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생존
거룩한 생존
  • 승인 2018.08.1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필호




빛이 잘 들지 않는 숲속에서

라피도포라 라는 식물은 서로의 팔을 꽉 붙들어

나무 둥지를 사정없이 타고 오르다가

가끔씩 아래를 보면서

제 잎이 아랫잎 그늘을 막아 햇빛이 닿지 못할까봐

스스로 제 몸에 구멍을 내어

아래쪽 잎들에게 빛을 나누어 준다

남아서 나누는 것이 아니라

제 몸 뚫어 빛을 수혈하는 것이다

잎들은 살아남아 전체가 푸르름으로 점령된다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나하고는 급이 다르다


 

◇이필호= 경북 군위 출생
 2010년 ‘사람의문학’으로 등단
 시집 ‘눈 속에 어린 눈’




<해설> 인간에게만 살신성인이 있는 것이 아니다. 식물도 자기희생을 여실히 보여 주는 거룩한 생존이 있다.

하물며 식물도 이러할진대 사람이야 말해 무엇 하랴. 하지만 그게 어디 쉬운 일이던가. 그냥 숙연해질 수밖에 없다.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