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사막 마라톤 완주 대학생 ‘뜻깊은 기부’
고비사막 마라톤 완주 대학생 ‘뜻깊은 기부’
  • 승인 2018.08.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대 문헌정보학과 김태환 씨
마라톤참가 프로젝트 후원금 모금
청소년회복센터에 250만 원 전달
사진=대구대김태환씨
고비사막마라톤대회 완주 후 기념메달을 수여받는 김태환씨(왼쪽).



세계 4대 극한 마라톤대회 중 하나인 ‘고비사막마라톤대회’에 참가했던 대구대 문헌정보학과 2학년 김태환(24)씨가 기부 공약을 실천하며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4일 대구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몽골 고비사막에서 진행된 이 대회는 사하라 사막 마라톤, 아타카마 사막 마라톤, 남극 마라톤 등과 함께 세대 4대 극한마라톤으로 꼽히는 대회로 세계 각지에서 온 232명이 참가했다.

이 대회는 사막과 산악 지대, 초원, 강으로 구성된 험난한 코스로 악명이 높다. 참가자들은 6박 7일간 250km에 달하는 거리를 식량, 침낭, 장비 등을 넣은 10kg이 넘는 배낭을 메고 하루 9리터의 물만 제공되는 극한의 조건에서 달려야 한다.

고비사막마라톤에 도전장을 던진 김태환씨는 대회 마지막 날 완주자 216명 중 마지막 주자로 결승선을 끊었다. 대회 둘째 날부터 악화된 다리 인대 염증과 풀독, 모기 등으로 부어오른 다리를 이끌고 끝내 완주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마지막 주자로 결승선을 통과할 때 참가자와 대회 관계자들이 큰 환호와 응원을 보내줘서 오히려 쑥스러웠다”면서 “극한의 레이스를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완주한 기쁨이 크지만, 내심 지키지 못할까봐 걱정했던 기부 공약을 완수할 수 있어서 더욱 기뻤다”고 말했다.

이에앞서 김태환 학생은 대회에 참가하기 전 한 소셜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를 통해 기부 공약을 밝혔다. 공약 내용은 극한 마라톤대회 참가 프로젝트로 모금한 후원금(목표액 250만원)을 사법형 그룹홈인 ‘청소년회복센터’에 기부한다는 것이었다.

청소년회복센터는 소년법상 1호 처분(감호 위탁)을 받은 청소년들을 법원에서 위탁받아 보호·양육하는 사법형 그룹홈(대안가정)이다.

김씨의 기부 프로젝트에 68명의 후원자가 뜻을 모았고, 총 256만원의 후원금이 모였다. 이중 후원자에게 제공할 보상물품(리워드) 구입비용을 제외한 200여만 원의 기부금을 청소년회복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는 도서출판그룹인 민음사와 공동으로 청소년회복센터에 도서를 기부하는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 중이다.

김씨가 기부를 결심한 것은 어릴 때 겪었던 경험 때문으로 전해졌다.

그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한 뒤 채권자를 피해 이사를 자주 다녀야 했다. 또 초등학교 3학년 때는 ‘골종양’ 판정까지 받아 학교에 다닐 수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다.

악재가 겹치면서 삶에 대한 원망과 분노뿐인 청소년기를 보내던 김씨는 어머니의 응원에 다시 마음을 잡고 책을 보기 시작해 검정고시로 초·중 과정을 마쳤다. 이후 고교에 진학했고 2013년에는 대학에 입학했다. 자신의 힘들었던 시절 때문에 그는 대학에 들어온 뒤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고 그러던 중 청소년회복센터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