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여자 핸드볼, 대회 첫 남북대결 압승
韓 여자 핸드볼, 대회 첫 남북대결 압승
  • 승인 2018.08.1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22…우승 후보 기량 입증
대구시청 정유라, 최다골 기록
슛하는정유라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 14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예선 한국과 북한의 경기. 한국 정유라가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소처럼 양보 없는 승부를 펼쳤지만, 다른 나라를 상대할 때와는 다른 감정도 느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경기를 북한과 치른 한국 여자 핸드볼대표팀 선수들은 “많이 긴장했지만,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했다.

한국은 14일 자카르타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핸드볼 A조 1차전에서 북한을 39-22로 눌렀다.

7차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개를 독식하고,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히는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이 북한보다 앞섰다.

강력한 우승 후보인 한국은 8년 만에 아시안게임 무대를 밟은 북한을 압도했다. 경기력만큼은 다른 팀을 상대할 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전후, 잠시 경기가 멈췄을 때 한국과 북한 선수들은 ‘다른 모습’을 보였다.

경기 전 한국과 북한 선수들은 팀을 구분하지 않고 함께 사진을 찍었다.

한국 주장 유현지(삼척시청)는 “기념품을 주고받는 건 모든 나라와 한다. 하지만 경기 전 사진을 찍을 때, 팀에 관계없이 뒤섞인 것은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정유라(대구시청)는 “북한 선수들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긴장을 많이 했다”며 “그런데 경기 중에 넘어지면 북한 선수들이 ‘괜찮아’라고 묻고 ‘화이팅’이라고 말해주더라. 정말 고마웠다”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정유라는 양 팀 합해 최다인 12골을 넣었다.

북한 최다 득점자는 길미향과 한춘연(5골)이었다.

한국은 16일 인도와 A조 2차전을 벌인다. 1패를 당한 북한은 19일 카자흐스탄을 상대로 대회 첫 승을 노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