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를 넘은 여당의 ‘드루킹 특검 흔들기’
도를 넘은 여당의 ‘드루킹 특검 흔들기’
  • 승인 2018.08.15 20: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드루킹 댓글조작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특검의 수사 기간이 연장되지 않을 경우 앞으로 열흘밖에 남지 않았다. 특검으로서는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수사를 마무리 정리해야 할 시점이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특검에게 법적 책임 운운해 가며 특검을 위협하고 있다. 여권의 노골적인 특검 흔들기와 김경수 경남 도지사 지키기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심지어 여당 안에서도 나오고 있다.

그저께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특별검사 팀이 수사가 아닌 정치에 몰두하고 있다’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 경고한다”고 했다. 송인배 정무비서관이 시그너스 컨트리클럽에 이사로 등록해 놓고 2억 원대의 급여를 받았다는 특검발 보도에 대한 반응이었다. 추미애 대표도 평소 이 사건이 ‘특검 깜’이 아니라고 말해왔다. 추 대표는 지난 6일에도 드루킹 사건은 “정치 브로커가 권력에 기웃거린 일탈 행위”라며 특검수사를 비난했다.

민주당 차기 당권 주자들의 ‘김경수 지키기’도 도가 넘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당대표 후보들은 하나같이 김 지사 지키기 경쟁이라도 하는 듯하다. 송영길 후보는 11일 합동연설회에서 “김경수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했다. 김진표 후보는 “김 지사는 선한 사람”, “위법사실 알고도 할 사람 아니다”고 옹호했다. 이해찬 후보도 김 지사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당 발전보다는 김 지사 지키기가 그들의 지상목표인 것 같다.

김 지사가 지금까지 여러 차례 말을 바꾸며 거짓말을 해온 것은 국민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뿐만 아니라 김 지사와 드루킹이 지난 대선 전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과 관련한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도 드러났다는 게 특검의 주장이다. 김 지사가 재벌개혁 방안에 대해서 드루킹에게 의견을 구한 문자 메시지가 있다는 것이다. 드루킹에게 주요 정책에 대한 의견을 구한 것이나 이런 사실을 부인해 온 김 지사의 거짓말 모두가 황당하다.

이렇게 새로운 증거들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여권이 김 지사 옹호에 열을 올리는 것은 무엇인가 구린데가 있어 그런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증폭시킬 뿐이다. 드루킹 특검법은 여야 합의로 국회를 통과했다. 여당이 수사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특검을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 여당은 겁박으로 특검 수사를 방해할 것이 아니라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 오히려 여당이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기간 연장에 앞장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적폐청산 2018-08-16 06:23:38
대구,ㄱㅎㅋㅎ.ㅋㅋㅋ.웃기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