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200년 살아 역사 문제 해결할 것”
“나는 200년 살아 역사 문제 해결할 것”
  • 승인 2018.08.15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문제해결 정기 수요시위
피해 할머니·시민 등 700명
한일합의 빌미 역사 왜곡 중단
일본 정부 향해 공식 사과 요구
기억하자위안부피해할머니
제73주년 광복절인 15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6차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 맞이 세계연대집회 1348차 정기수요시위’에서 참석자들이 300인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 사진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나는 꼭 200년을 살아서 여러분과 함께 대한민국의 역사적 문제를 해결하겠습니다. 두 번 다시 이런 일(일본군 성노예 피해)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광복 73주년을 맞는 15일 낮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는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다룬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모델인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으로 시작했다.

낮 최고기온이 36도를 훌쩍 넘는 폭염 속에서도 이용수 할머니의 목소리는 흔들림 없이 당당했다.

그는 “나와 함께 한 200살까지 살아서, 저 하늘에 계신 할머니들한테 ‘할머니들 한을 해결하고 왔다’고 해 주시겠습니까”라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는 제1천348차 정기 수요시위를 겸한 자리였다. 이용수 할머니와 김복동·김경애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과 약 700명의 활동가·시민이 함께했다.

땡볕 아래 모인 집회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성 노예제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하라! 법적 배상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이슬람국가(IS)에 성폭력 피해를 본 이라크 인권 운동가 살와 할라프 라쇼씨도 참석했다.

연대발언에 나선 그는 “한국 할머니들의 투쟁이 우리 모두에게 모범이 되고 있다”며 “우리는 침묵하지 않고 투쟁을 이어나가서 정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의 할머니들은 결코 혼자가 아니다. 세상의 모두가 함께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후지모토 야스나리 일본포럼 환경인권평화 공동대표는 “일본의 아베 총리는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고 식민지배와 침략 전쟁을 부정해 왔다. 이런 인물을 총리로 뽑은 일본 국민으로서 정말로 부끄럽다”고 말했다. 또 “박근혜 정권을 촛불 항쟁으로 종결시킨 한국인들에게 배워 아베 정권을 퇴진시키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스나리 대표는 “인간의 존엄을 인정하고 사람의 마음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일본인, 진심으로 마음속까지 사과할 수 있는 일본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우렁찬 박수를 받았다.

집회 참가자들은 성명문에서 “일본 정부는 근거 없는 2015년 한일합의를 빌미로 한 범죄부정, 역사 왜곡, 평화비 건립 방해 행위를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사죄와 배상을 포함한 법적 책임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 정부에는 “피해자 중심의 접근 원칙에 근거해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고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