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만세 물결 넘실댄 대구·경북
태극기·만세 물결 넘실댄 대구·경북
  • 한지연
  • 승인 2018.08.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 73주년 광복절 경축 행사
오페라하우스서 시립극단 공연
權 시장 “보훈정책 강화” 약속
경북도, 배선두 애국지사 초청
도립국악단 공연·기념품 증정
제73주년 광복절 및 70주년 정부수립을 맞아 대구·경북 곳곳에서 경축식이 개최되는 등 태극기 물결이 이어졌다.

제73주년광복절및정부수립70주년경축식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이 애국지사, 광복회원, 보훈단체장, 군인, 학생 등 시민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5일 오전 대구 북구 오페라 하우스에서 열렸다. 경축식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광복절 노래를 제창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대구시는 15일 오전 10시께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경축식을 개최한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애국지사, 보훈단체장, 대구 각 구청장, 대구시의원, 학생 등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했다. 식은 기념사, 애국지사 기념품 전달, 독립유공자 포상, 권영진 대구시장의 경축사, 배지숙 시의회 의장의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만세삼창 순에서 배지숙 대구시의장이 ‘대한민국 만세’를 선창하자 시민들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태극기를 흔들었다. 이에 태극기 물결이 만들어지고 광복의 기쁨을 노래하는 ‘대한민국 만세’ 삼창이 울려 퍼졌다.

축하공연으로는 대구시립극단의 ‘반딧불’ 무대가 있었다. ‘반딧불’은 대구 사범학교 학생의 항일 운동을 담은 창작 뮤지컬이자 항일 운동조직 중 하나인 문예부에서 발행했던 문예지 명칭이기도 하다. 시민들은 대구 사범학교 학생들의 처절한 저항을 그려낸 무대에 숨죽였다.

자리를 함께한 권중혁·장병하 애국지사의 모습에는 참석자들의 열렬한 박수가 쏟아져 나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한민국은 73년 전 순국선열께서 가진 불굴의 의지와 뜨거운 애국심이 만들어낸 기적 속에 살고 있다”며 “보훈 없는 애국은 없다는 생각으로 대구시의 보훈정책을 더욱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광복절기념식-만세삼창
경북도는 15일 동락관에서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행사를 가졌다.


경북도에서도 광복의 기쁨을 되새기고 겨레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한 경축행사가 열렸다.

경북도는 같은 날 오전 10시 도청 동락관에서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행사’를 가졌다.

이날 경축행사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배선두(95·의성군)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유가족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식전공연으로 도립국악단의 대북 공연 ‘비상(飛翔)’이 펼쳐졌다.

전통 민속장단의 흥겨움과 웅장하고 경쾌한 리듬의 공연은 민선7기의 출범과 함께 천지를 깨우는 경북의 힘찬 비상을 온몸으로 느끼게 했다.

축하공연, 연극 ‘석주 이상룡’ 하이라이트 공연은 안동 출신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 선생의 독립운동 일대기를 재조명함으로써 조국애의 정신을 기리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의 유일한 생존 애국지사이신 배선두 어르신에게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기념품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독립유공자로 서훈된 고(故) 류연술, 김순종, 이범성, 조만인 선생의 유족에게 건국훈장과 건국포장 및 대통령표창 등을 전수해 애국심을 기렸으며, 국가상징 선양 유공자로 선정된 도민과 공무원 6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이 지사는 “숭고한 애국정신과 민족사를 밝힌 화랑, 선비, 호국, 새마을정신으로 일자리 창출과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여 대한민국의 중심에서 조국의 도약과 발전을 이끌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경북도는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을 맞아 나라사랑 정신을 높이기 위해 도내 주요 노선에 가로기를 게양하고 가정마다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하는 등 나라사랑 운동을 펼쳤다.

김상만·한지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