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49개 걸린 무도 부문
금메달 49개 걸린 무도 부문
  • 승인 2018.08.15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우슈·주짓수만 출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무도(Martial Arts)는 금메달 49개가 걸린 거대 종목으로 발돋움했다.

수영(55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금메달이 나오고, 육상(48개)보다도 금메달이 많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기존 정식 종목인 우슈(Wushu)를 무도의 세부 종목으로 편성하고, 주짓수(Jujitsu)와 쿠라시(Kurash), 펜칵실랏(Pencak Silat), 삼보(Sambo)를 새로운 정식 종목에 넣었다.

펜칵실랏이 금메달 16개로 가장 많고, 그 뒤를 우슈(14개), 주짓수(8개), 쿠라시(7개), 삼보(4개)가 따른다.

이중 우리나라는 우슈와 주짓수에만 선수를 파견한다.

우슈는 남자 10명과 여자 2명, 주짓수는 남녀 1명씩 출전한다.

한국은 역대 아시안게임 우슈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6개, 동메달 9개를 획득했다.

2014년 인천 대회 우슈 장권 우승으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던 이하성은 4년 동안 기량을 갈고닦아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우슈 장권은 대회 첫날인 19일 오전에 결승 경기가 열려 이하성은 2개 대회 연속 ‘금빛 물꼬’를 트는 게 목표다.

인천 대회 동메달로 한국 여자 최초의 우슈 메달을 획득한 서희주도 자카르타에서는 금메달에 도전한다.

호신 무술로 국내에서 넓은 저변을 자랑하는 주짓수는 타격이 금지된 그라운드 공방전인 네와자(Ne-waza) 부문만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