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맞은 ‘해오름동맹’ 재도약 다짐
민선 7기 맞은 ‘해오름동맹’ 재도약 다짐
  • 승인 2018.08.1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울산·경주 상생협의회
상견례 갖고 소통·협력키로
북방경협 중심기지 육성 등
공동 추진과제 선정·논의
울산포항경주해오름동맹상생협약
16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오름동맹을 위한 상생협약식을 체결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민선7기 출범 후 포항·울산·경주 3개 도시 행정협의체인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가 첫 상견례를 갖고 세 도시의 황금의 삼각 대도시권 구현에 더욱더 소통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은 16일 울산시청에서 그동안 추진해 온 해오름동맹 협의체의 성과를 되짚어 보고 세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이 더욱 필요한 시점임을 확인했다.

이번에 체결한 협약서는 지난 2016년 체결한 상생협약의 연장선에서 앞으로 중점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해야 할 과제로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 육성 공동 추진 △신재생·미래전략산업 공동 발굴 △광역경제권 형성을 위한 교통인프라 사업 추진 △동해남부권 관광벨트 조성을 위한 연계 협력 △문화체육 및 경제교류 사업 공동 추진 △긴급재난, 사고 발생 시 상호 협력·지원 △지방정부 상생협의회의 성공모델 조성을 위한 공동 노력 등이다.

이어 임시회 종료 이후에는 2018년 공동추진사업으로 추진 중인 포항, 울산, 경주의 시립예술단의 합동공연인 ‘희망 해오름동맹 대음악회’를 관람하며 공연을 보러온 시민들과 함께 소통했다.

포항=김기영기자 kim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