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현장서 실전 경험, 미래의 꿈 영근다
산업현장서 실전 경험, 미래의 꿈 영근다
  • 윤부섭
  • 승인 2018.08.1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진전문대, 방학기간 협약기업 등에 파견
강의실서 익힌 전공실력 연마
13대학특집-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학 전기철도반 학생들이 서울지역 한 기업에서 현장 실습에 참여하고 있다.


“현장실습서 실무감각 키워요”

영진전문대 학생들이 폭염을 이겨내며 산업현장서 실무경험을 쌓는데 땀을 쏟고 있다.

13일 영진전문대학에 따르면 사회맞춤형학과에 재학 중인 졸업예정자 140명은 여름방학에 협약기업 및 관련기업 등에 파견돼 강의실에서 익힌 전공실력을 연마중이다.

전기철도반(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14명은 최근 서울과 울산지역 전기철도신호 유지관리 기업에서 뜨거운 현장실습을 가졌다. 선로전환기 배선, 옥내외 전기공사 등에 참여한 학생들은 한여름 더위를 이겨내며 하루 8시간 실습에 구슬땀을 쏟았다.

서울소재 정안전기㈜에서 지난달 4주간 실습에 참여한 최현영(전기철도반·22)씨는 “더워서 땀도 많이 흘리고 힘도 들었지만 새로운 것을 많이 느꼈다. 전기관련 자격증을 꼭 취득해 전기 감리분야에 일할 꿈을 꼭 이루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터넷광고마케팅반(콘텐츠디자인과) 20명은 지난 10일까지 한달여 동안 서울 등 14개 기업서 콘텐츠 제작에 참여했다.

서울 ㈜하이애드원에서 4주째 실습중인 이형은(21)씨는 “회사 첫 출근하는 날 잘할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회사 분들이 잘 챙겨주셔서 금방 적응했다. 회사에 어떤 광고주들이 있고, 어떤 일을 하는지, 일은 어떻게 진행되는지 상세한 가르침을 받고 실습을 하고 있어서 정말 알찬 방학을 보내게 돼 뿌듯하다”고 했다.

이와함께 실내건축시공반 27명은 경기, 인천, 부산, 제주 등 전국 건축 현장서 실력을 연마중이고 반도체공정기술반(15명)은 협약기업인 베스트윈에서, 특급호텔반(32명)은 신라호텔 등서, 특수영상반(30명)은 영상제작사에서 4주간 실습중이다.

이지훈 실내건축시공반 지도교수는 “실습중인 대부분 회사에서 학생들을 선점하려는 분위기가 일고 있다. 하반기에 조기 취업이 이뤄질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영진전문대학은 지난해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에 선정돼 8개 사회맞춤형학과를 개설, 운영하며 기업현장 맞춤형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