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구역만 늘리면 담배는 어디서 피나”
“금연구역만 늘리면 담배는 어디서 피나”
  • 석지윤
  • 승인 2018.08.1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구 KTX 등 금연구역 확대
흡연구역 부족…불만 목소리
흡연자들 “시설 열악” 지적도
흡연2
14일 오후 동대구역에 설치된 흡연구역을 흡연자들이 이용하고 있다. 석지윤기자


흡연자들이 이용하는 흡연구역의 숫자가 모자라고 시설이 열악해 금연 지역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등 시설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대구시 동구청은 지난 1일부터 대구 최초로 동구 내 모든 지하철역 출입구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버스정류장도 하나둘씩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시간이 지날수록 금연구역은 늘어가고 있다.

그러나 흡연구역을 새로 설치하는 경우는 거의 없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14일 KTX 이용객들과 신세계백화점 이용객 등 유동인구가 많은 동대구역에 설치된 흡연구역은 흡연자들로 가득 차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넓지 않은 크기의 개방형 흡연구역에서 시민들은 땀을 흘리며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한 흡연자(48·대구 북구 침산동)는“흡연구역이 적다보니 찾기가 너무 힘들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흡연자들은 흡연구역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흡연구역의 퀄리티(quality) 즉 시설도 열악하다며 입을 모았다.

이모(26·대구 남구 대명동)씨는 “흡연구역 안에 그늘이 없어서 흡연구역 밖 그늘에서 담배를 태우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했다.

한 여성 흡연자는 “여자가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신기한지 사람들이 자주 쳐다본다”며 “흡연구역 밖에서 안을 볼 수 없는 구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흡연자들은 환기시설, 그늘막, 냉방시설 등 흡연구역에 부족한 것들이 많다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대구 동구 보건소 관계자는 “흡연자들이 흡연구역설치에 관해 건의를 많이 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흡연구역에 추가적으로 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각 건물별로 설치된 시설 관리자와 협의해야 하고 예산도 부족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