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2022 대입안 정시 30% 권고
교육부, 2022 대입안 정시 30% 권고
  • 남승현
  • 승인 2018.08.1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3 학생들이 치르는 2022학년도 대입에서는 당초 예상대로 수능위주의 정시모집 비율이 30%이상 될 것으로 보이며 수능 상대평가는 유지된다.
이는 교육부가 정시모집 확대 요구를 일정 부문 수용한 것으로 수도권 과 비수도권 대학 및 고교의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최종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수능 전형을 30%대로 확대할 것을 권고하고 이를 충족한 대학만 재정지원사업인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수능은 주요과목을 상대평가로 유지하고, 문·이과 통합과 학습부담 감축을 위해 국어와 수학이 공통과목+선택과목 체계로 바뀐다.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방식을 정규 교육과정 중심으로 개선하고,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와 고교학점제는 차기 정부인 2025학년도에 전면 시행한다.
2020학년도 기준으로 수능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 비중이 모두 30% 이하여서 권고 대상이 되는 대학은 전국 198개 4년제 대학 가운데 35개(17.7%)다.
이들 대학이 수능전형 30% 기준을 충족할 경우 수능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5천500명가량 늘어날 것으로 입시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수능의 경우 국어·수학·직업탐구에 공통+선택형 구조를 도입한다. 공통과목과 필수선택과목 시험을 함께 치르도록 하는 방식이다.
탐구영역은 문·이과 구분 없이 17개 과목(사회 9개·과학 8개) 중 2과목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했고, 수학에서는 기하를, 과학에서는 과학Ⅱ 4개 과목을 선택과목으로 둔다.
수능 평가방식의 경우 현행 상대평가 방식을 유지하되 기존에 절대평가였던 영어, 한국사 외에 과목 쏠림 문제가 있는 제2외국어/한문도 절대평가하기로 했다
수능과 EBS 연계율은 현행 70%에서 50%로 낮춘다.
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교육부의 정시모집 비율이 예상과 비슷한 수준인 것 같다"며 "교육주체간 이견은 있겠지만 사실상 현행 입시제도와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아 큰 혼선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