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수성 페스티벌서 무더위·걱정 날리자~
야한수성 페스티벌서 무더위·걱정 날리자~
  • 황인옥
  • 승인 2018.08.1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토크콘서트·뮤지컬 갈라
25~26일 밴드·코미디 공연
(왼쪽부터 시계방향)커피소년, 브로콜리 너마저, 소란.


(재)수성문화재단(이사장 김대권) 수성아트피아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폭염과 열대야에 지친 대구시민들을 위해 야한수성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1일 평균 방문객 일 천명을 기록할 만큼 대구시민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는 야한수성페스티벌의 올해 행사는 보다 풍성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찾아온다.

먼저 첫째 날인 24일에는 시민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힐링토크 콘서트 위로가 필요해’가 열린다. 감성밴드 브로콜리 너마저가 출연해 사랑과 결혼, 취업, 미래 등 다양한 사연들을 사전 신청을 받아 고민을 들어주고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 그들의 노래를 선물한다. 뮤지컬 갈라팀 브리즈는 뮤지컬 넘버들을 브리즈만의 색깔로 재편성해 주요 하이라이트 부분들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25일에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2018 육해공 올림픽 특집에서 정준영의 특별 게스트이자 흑기사로 깜짝 등장한 보컬 고영배가 이끄는 밴드 소란 콘서트가 열린다. 밴드 소란은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 등 여러 음악 프로그램 출연과 음악 페스티벌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8’의 헤드라이너로 활약하며 ‘최고의 공연상’을 받는 등 2018년 현재 가장 핫한 밴드이다.

이 밴드는 이번 콘서트에서 ‘살빼지 마요’, ‘연애 같은 걸 하니까’ 등 젊음이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가사와 멜로디 곡들을 선보이며 대구의 마지막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준다. 또한 야외광장특별무대에서는 매직유랑단의 ‘벌룬서커스’, MC선호의 ‘버블쇼’, 기타앙상블 ‘보띠’의 공연이 함께 진행되어 페스티벌의 클라이막스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그리고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팀 퍼니스트가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서커스 코미디로 야한수성 페스티벌 끝의 시작을 알린다. 또 2010년 1집 앨범 ‘사랑이 찾아오면’으로 데뷔한 뒤 대표곡 ‘장가 갈 수 있을까’를 비롯해 ‘내가 니 편이 되어줄게’, ‘이게 사랑일까’, ‘칼로리송’ 등 제목만 들어도 행복을 이끌어내는 노래로 사랑받고 있는 커피소년 콘서트가 열린다. 야외광장에서 펼쳐지는 최댄스컴퍼니의 댄스공연은 2018년 야한수성 페스티벌 그 화려한 대미를 장식한다.

수성아트피아 김형국 관장은 “올해 야한수성페스티벌의 목표는 더위에 지친 대구 시민들이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고, 시민들의 문화적 접근성을 향상시켜 문화가 삶 속으로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053-668-1800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