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품새’ 강민성, 종주국 자존심 세웠다
‘금빛 품새’ 강민성, 종주국 자존심 세웠다
  • 승인 2018.08.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개인전 제패…한국 첫 금메달
영주고 선수시절 전국대회 맹활약
父 도윤씨, 생업 미루고 현지 응원
“아들이 어릴 때 선수 꿈 대신 이뤄”
강민성의금빛품새
1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경기 남자 개인 결승전에서 강민성이 경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영주출신의 강민성(20·한국체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경북 영주고를 졸업하고 한체대에 재학중인 강민성은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대회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겨루기와 품새를 통틀어 태권도 종목에 걸린 첫 금메달을 강민성이 수확한 것이다.

강민성의 이번 아시안게임 출전은 운명과도 같았다. 포기하려던 순간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강민성에게 이번 아시안게임은 행운이었다. 아시안게임에서 품새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구나 남녀 개인·단체전 4개 종목을 치르는 이번 대회에선 당초 한 국가에서 최대 두 종목까지만 출전이 허용됐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는 금메달 가능성이 높은 남녀 단체전만 출전하기로 하고 대표선발전을 치렀다.

공인 품새가 주 종목인 강민성은 단체전에서는 아예 선발전에 나서지 않았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서 국가별로 4개 종목 모두 출전을 허용하면서 기회가 찾아왔다.

한국태권도협회는 개인전 대표선발전을 다시 치렀고, 기회를 얻은 강민성은 1위를 차지하면서 자카르타행 비행기에 올랐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강민성이 국가대표로 처음 발탁돼 출전한 대회다. 그동안 강민성은 이번 대회 전까지 대표선발전에 네 차례나 도전했으나 매번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선수생활을 그만두고 직업 군인의 길을 선택할까 생각했었다.

강민성은 아시안게임 출전을 앞두고 “국가대표로 처음 참가하는 대회인데다 품새가 처음 정식종목으로 치러지는 아시안게임이라 부담감이 크다”면서 “내가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었다.

어릴적 꾸던 꿈을 현실로 만든 강민성은 영주고 시절부터 주목받는 선수였다. 영주고 재학시절 출전한 제52회 대통령기 대회에서 단체 2위에 입강한 것을 비롯해 한체대 진학 후 출전한 제14회 협회장배 개인전 3위를 차지하는 등 꾸준하게 전국대회에서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강민성의 이번 아시안게임 신화는 아버지 강도윤(51)씨의 열혈 뒷바라지도 한 몫을 한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경북 영주에서 택시 운전을 하는 강도윤 씨는 이날도 생업을 미루고 현지로 가 아들이 아시아 정상에 오르는 것을 지켜봤다.

강 씨는 “아빠가 현장에 와주면 금메달 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해 생업까지 포기하고 인도네시아 현장까지 갔다고 한다. 강 씨는 이어 “내가 어렸을 때 태권도를 하고 싶었는데 집안의 반대로 못했다”면서 “민성이가 초등학교 2학년 때 태권도 시범단에 넣어 대리만족을 느끼고 싶었다”라고 민성 군의 태권도 입문 스토리를 밝혔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