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 남북 단일팀, 순위는 꼴찌지만 “긍정적”
조정 남북 단일팀, 순위는 꼴찌지만 “긍정적”
  • 승인 2018.08.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습보다 성적 잘나와
타면 탈수록 좋은 기록”
패자부활전 희망 밝혀
숨고르는남과북
숨 고르는 남과북 19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조정 무타포어 예선전에서 피니쉬 라인을 통과한 남북 단일팀이 숨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사상 첫 조정 남북 단일팀이 첫 레이스에서 예선 조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더 밝은 미래를 기약했다.

박태현(25), 김수민(24·이상 해양경찰청)과 북측 윤철진(25), 김철진(26) 등 4명으로 구성된 남북 조정 단일팀은 19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정 남자 무타포어 예선 1조 경기에서 2,000m 구간을 7분 12초 74에 달렸다.

함께 경쟁한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홍콩에 뒤진 조 최하위다.

1위로 들어온 인도네시아의 6분 49초 25에 비하면 23초 49나 차이가 났다. 2조 성적과 합쳐도 7개 나라 가운데 6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경기를 마치고 만난 박태현은 “짧은 기간 호흡을 맞춘 것이 비해 생각보다 잘 됐다”며 “결과도 잘 나온 편”이라고 긍정적인 모습을 잃지 않았다.

박태현은 “연습 기록에 비해 오늘 잘 나온 성적”이라며 “(북측 선수들과) 계속 타면 탈수록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 김철진 선수가 조정 경력이 11년이나 된다고 한다”며 “북측 선수들과 맞추는 부분은 생각보다 수월한 편”이라고 팀 분위기를 전했다.

1, 2조 1위를 차지한 인도네시아와 중국이 결선에 직행한 가운데 단일팀은 21일 패자부활전을 통해 결선행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 조정에선 남북이 남자 무타포어와 에이트, 여자 경량급더블스컬 등 3개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했다.

한국 대표팀은 남녀 더블 스컬 등에서 결선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