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박항서 매직’ 일본에 1-0 승 거둬
베트남 ‘박항서 매직’ 일본에 1-0 승 거둬
  • 승인 2018.08.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별리그 3전 전승…조 1위
‘박항서 매직’이 난적 일본까지 무찔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마지막 3차전에서 일본에 1-0으로 승리했다.

일찌감치 나온 선제골로 잡은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켰다.

앞서 파키스탄, 네팔을 꺾고 일찌감치 3회 연속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베트남은 일본마저 누르면서 3전 전승, D조 공동 선두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베트남의 16강 상대는 B, E, F조의 3위 가운데 한 팀이다. 비교적 수월한 상대를 만나게 될 박항서 호가 16강을 통과하면 아시안게임 첫 8강에 진출하며 다시 한 번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게 된다.

만에 하나 한국이 20일 키르기스스탄에 져서 E조 3위가 될 경우 16강에서 두 팀이 격돌할 수도 있다. 한국이 조 2위를 지키고 두 팀이 모두 16강, 8강을 통과하면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 베트남의 일본전 승리는 누구도 쉽게 예상할 수 없던 결과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