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부(老夫婦)
노부부(老夫婦)
  • 승인 2018.08.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순익
일송·한국사진작가협회원
독자투고 환영합니다.
053-424-0004 dgnews@idaegu.co.kr
노부부
 




 
 

사진첩을 펼치다 보니 딴 세상의 그림이 눈에 들어온다. 길지도 짧지도 않은 사진 인생에 이런 모습을 촬영했다는 것이 요즘 생각하면 참 아이러니 하다. 우리 대한민국에 연출하지 않고 과연 이런 시골 모습을 볼 수 있을까? 파인더만 바라보고 마구 눌러대던 시절이 그립다. 흑백인지 컬러인지? 노출은 맞는지? 마냥 셔터 소리와 필름 감는 소리만 요란하던 시절이 그립다. 20여년 전 예천 풍양에 백로 촬영을 갔다가 어느 오월 점심때 쯤 모내기를 마치고 부인을 소 수레에 태우고 귀가하는 노부부를 흑백 필름으로 촬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