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이주호 값진 동메달
수영 이주호 값진 동메달
  • 승인 2018.08.19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배영 100m 54초52
“저 정말 열심히 준비했어요.”

이주호(23·아산시청)가 가쁜 숨을 몰아쉬며, 무척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주호는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첫날 남자 배영 100m 결승에서 54초52에 결승점에 도달했다.

목표한 동메달을 그의 목에 걸었다.

이주호는 “1, 2위 선수는 따라잡기 어렵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다른 경쟁자들에게는 지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남자 배영 100m에서는 쉬자위(중국·52초34)와 이리에 료스케(일본·52초53)가 일찌감치 앞서 나갔다.

하지만 이주호도 3위로 50m 반환점을 돌고, 순위를 유지했다. 4위 가네코 마사키(일본·54초61)와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했다.

이주호는 “스타트에 약점이 있지만, 이후에는 자신이 있었다. 3위 경쟁자들에게 초반에 크게 밀리지 않으면 승부가 될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계획한 대로 영역한 이주호는 이번 대회 한국 수영에 첫 메달을 안기는 효자가 됐다.

남자 수영의 간판 박태환이 아시안게임 불참을 선언하면서 시선은 안세현, 김세영 등 여자 선수들을 향했다.

그러나 한국 배영의 최강자 이주호도 이번 아시안게임을 치열하게 준비했다.

그는 “정말 열심히 준비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정말 기쁘다”며 “최근 한국 남자 수영의 국제대회 결과가 좋지 못해서 기대가 떨어진 것도 잘 알고 있다. 열심히 해서 남자 수영도 팬들께 관심받는 종목으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주호가 따낸 값진 동메달은 한국 남자 수영에 대한 관심을 키울 수 있다.

그는 “이번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더 올라서겠다. 관심 보내 주시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