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완화로 일자리 만드는 경북
규제완화로 일자리 만드는 경북
  • 김상만
  • 승인 2018.08.20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 용도지역 제한 변경 조치
상주 업체 100명 추가 고용 계획
공공주차장 조성 등 조건부 승인
구미IC 부근 녹지를 쇼핑몰로
경북도가 도시계획기법을 통해서도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일자리만들기에 총력을 쏟고 있다.

토지이용계획상 확장과 입지가 불가능한 기존 공장 문제 및 국가기관의 유치문제 해결, 도시개발구역 지정을 사례로 들 수 있다.

상주시에 소재한 A 도계공장은 환경부 폐수방류 수질기준 강화로 폐수처리시설 증설과 닭고기 수요 증가로 인해 공장 증설이 급박한 실정이었다.

주변 토지의 용도지역 제한 사항으로 어려움을 겪게 되자 관련기관 협력을 통해 도시관리계획 변경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했다.

해당 업체는 1천100억원을 투자해 폐수처리시설 증설 및 생산설비 확장설계를 마친 후 내년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이로써 당초 801명이던 종사자를 901명으로 증원, 100여명을 추가 고용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 국책사업인 봉화 국립청소년 산림생태체험센터 조성은 용도지역 제한 사항을 군관리계획 변경 조치로 입지가 가능토록 해 근무자 270여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했다.

경북도는 지난 17일 제7회 경북도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구미 도시개발구역 지정(안)을 조건부 가결,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구미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수립(안)은 구미IC 일원 완충녹지가고물상 및 농작물 식재 등으로 경관이 훼손되고 있고 2020년 7월 도시계획시설 일몰제를 앞둔 정비가 시급한 지역을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주거 및 준주거시설 용지 등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심의는 공공주차장 3개소를 확보하는 조건을 부여 공익적 개발을 유도했으며 도시개발사업 완료시 복합쇼핑몰 입지 등으로 직·간접종사자 4천37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김상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