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시아나 고객 전용 ‘갤 노트9’ 출시
삼성전자, 아시아나 고객 전용 ‘갤 노트9’ 출시
  • 강선일
  • 승인 2018.08.20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부터 10월 10일까지 판매
홈화면 등에 항공사 테마 적용
아시아나항공과 삼성전자, LG U+가 ‘아시아나 갤럭시 노트9’을 출시한다. 아시아나 갤럭시 S7·S8·S9에 이어 4번째로 출시된 아시아나항공 고객 전용 스마트폰이다. 아시아나 갤럭시 노트9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이벤트 페이지에서 24일부터 10월10일까지 한정기간 동안 판매된다. 스마트폰 부팅과 종료시 아시아나항공 로고가 표출되고 △홈화면 △잠금화면 △아이콘 디자인 등에 아시아나 전용 테마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통신사는 LG U+며, 해당기종은 갤럭시 노트9 ‘128GB’와 ‘512GB’다. 5만 마일리지 공제후 출고가에서 60만원 할인된 가격으로 단말기 구매가 가능하며, 현재 판매중인 아시아나 갤럭시 S9과 합쳐 선착순 5천대 한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고객들 효율적 마일리지 사용을 위해 △기내 면세점, 로고샵 △CGV영화관 △이마트 △금호리조트 △아시아나 홈페이지내 ‘위클리 딜즈’ △에버랜드(11월 예정) 등과 제휴를 통해 사용처를 지속 확대 운영하고 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