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취수원 이전, 찬반 떠나 환경부 의지 부족”
“대구 취수원 이전, 찬반 떠나 환경부 의지 부족”
  • 김지홍
  • 승인 2018.08.20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기자협회 주최 토론회
대구·구미 학계·시민단체
“환경부 무능하다” 한목소리
대구취수원토론회
20일 대구MBC에서 열린 대구경북기자협회 주최 ‘대구취수원, 무엇이 쟁점인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자신의 의견을 말하고 있다. 김지홍기자


대구·구미 지역 학계·시민단체들이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해 “환경부가 무능하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20일 대구MBC에서 열린 대구경북기자협회 주최 ‘대구취수원, 무엇이 쟁점인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대구 취수원 이전 자체에 대해 찬반 대립을 넘어 정부·환경부의 해결 의지가 부족해보인다고 지적했다.

대구 취수원 이전을 주장하는 민경석 교수는 “유해물질에서 자유로워지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고 정부의 대책안이 나와야 하는데 답답한 상황”이라며 “대구도 구미와 같이 협력해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 뒷북만 치고 있는 환경부에 유해물질 사전 예방대책에 대해서도 촉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병윤 한국매니페스트실천본운영위원도 “학교 급식이든 수돗물을 쓰든 대구 전체가 언제든지 누구나 다 먹어야 할 물”이라며 “구미 측의 고민이 무엇인지 열심히 듣기 위해 환경부에 더 촉구하고 회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미 측인 나대활 구미YMCA 사무총장도 “환경부와 정부가 제대로 된 역할을 못한 것은 맞다”며 “물 문제가 대구와 구미의 대립 관계로 생각하는데 사실 낙동강 수계에 포함된 지역들이 모두 함께 나서야한다. 정부가 이를 방치했기 때문에 이런 대립각이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김영철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부장은 “현재 과불화화합물이 나오지 않고 있다. 해당 업체에서 세정제로 무엇을 사용했는지 또다른 유해화학물질이 배출되는지 등을 환경부에서 꾸준히 밝혀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환경부의 추진 과정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민 교수는 “국무조정실에서 공동건의문에 대한 답이 왔는데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단서가 붙었다”며 “최근 농축수 처리 대책 수립으로 무방류 시스템 보강 문제가 나오고 있다. 과연 환경부가 관련 전문가에게 물어봤는지 묻고 싶다”며 환경부의 역할을 지적했다. 이어 윤종호 구미시 민관협의회 위원장도 타 지역 사례를 들며 “부산·진해 쪽도 물 문제로 20년을 넘겼다. 민간협의체가 결성해서 공동건의문을 방향성을 제시했는데 정부가 성의있게 대답해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지홍기자 kj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