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급 올려도 적수 없네”…김태훈, 겨루기 2연패
“체급 올려도 적수 없네”…김태훈, 겨루기 2연패
  • 승인 2018.08.20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男 태권도 58㎏급 금메달 획득
韓 선수 역대 4번째 2회 연속 우승
女 김잔디·하민아 ‘아쉬운 은메달’
김태훈
금빛 발차기 2014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태훈이 20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58kg급 결승전에서 니야즈 풀라토프(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태권도 경량급 최강자 김태훈(24·수원시청)에게 역시 아시아 무대는 좁았다.

김태훈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대회 태권도 겨루기 경기 첫날 남자 58㎏급 결승에서 니야즈 풀라토프(우즈베키스탄)를 24-6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땄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54㎏급 금메달을 목에 건 김태훈은 한 체급 올려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해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태권도 선수 중에서는 남자 87㎏초과급의 김제경(1994, 1998년)과 여자 57㎏급의 이성혜(2006, 2010년), 남자 63㎏급의 이대훈(2010, 2014년)에 이어 역대 네 번째로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채급을 바꿔서는 김태훈이 처음이다.

남녀 8체급씩 총 16개 체급으로 치러진 4년 전에는 남자 54㎏급이 최경량급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품새가 처음 정식종목이 돼 4개 종목이 추가되면서 겨루기가 10체급으로 줄어든 바람에 58㎏급이 가장 가벼운 체급이 됐다.

김태훈은 세계태권도연맹(WT) 남자 58㎏급 올림픽랭킹 부동의 1위다.

훤칠한 키에 곱상한 외모 속에 그의 무서움이 감춰져 있을 뿐이다.

김태훈은 2013년 멕시코 푸에블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4㎏급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생애 처음 태극마크를 달고 해외로 나가 치른 세계대회에서 우승하며 스타 탄생을 알렸다.

204년에는 아시아선수권대회와 인천 아시안게임 54kg급에서 거푸 금메달을 땄다.

이후 지난해 무주 대회까지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4㎏급 3연패를 이뤘다.

우리나라에서는 정국현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이 현역 선수 시절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1982, 1983, 1985, 1987년)를 이룬 적도 있다.

하지만 체중 조절이 중요한 격투기 종목의 최경량급에서 3회 연속 월드챔피언의 자리를 지키기란 쉽지 않은 일로 평가받는다.

아시안게임 2연패까지 이뤘지만 김태훈에게는 아직 못다 이룬 꿈이 있다. 바로 올림픽 금메달이다.

김태훈은 생애 첫 올림픽이었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그랜드슬램을 바라보고 코트 위에 섰지만 첫판에서 불의의 일격을 당한 뒤 결국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세계선수권대회(3회)와 아시아선수권대회(2회), 아시안게임(2회)에서 수차례 정상을 밟은 김태훈은 올림픽에서 우승만 하면 태권도 4대 메이저대회 금메달을 모두 수집한다.

김태훈의 눈이 2년 뒤 올림픽이 열리는 일본 도쿄를 향하는 이유다.

한편 김잔디(23)와 하민아(23·이상 삼성에스원)는 나란히 은메달에 그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